공주출장마사지

대전출장안마 대전출장마사지 유성출장안마 유성출장마사지 세종출장안마 세종출장마사지 공주출장안마 공주출장마사지 계룡출장안마 계룡출장마사지 청주출장안마 청주출장마사지

공주출장마사지

공주출장마사지

공주출장마사지 지난 1일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엄마의 방치로 4세 아이가 숨졌다.

경찰에 구속된 엄마 A씨(34)는“아이가 새벽 바지에 소변을 봐 화장실에서 벌을 세웠다”며 “훈육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부검 결과 아이 이마와 머리 뒷부분에서 혈종이 여러 개 발견됐지만 A씨는 학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 가정은 3년 동안 4차례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받은 관찰 대상 가정이었다. 숨진 아이를 포함한 삼 남매는 엄마의 방임으로 법원 명령에 따라

<a href=”https://skt10041203.wixsite.com/genesis” target=”_blank”>대전출장안마</a>

출장마사지 지난해 5월까지 아동보호 시설에서 지냈다. 숨진 아이의  아빠 역시 지난해 아이들 머리를 때려 접근 금지 명령을 받았다.

사건 전날과 지난해 12월 26·28일 보건복지부 산하 아동보호 전문기관이 가정 방문을 요청했지만 A씨가 거부해 이뤄지지 않았다.

장화정(54) 중앙 아동보호 전문기관관장에게 사건 발생 원인과 방지책, 올바른 훈육에 관해 물었다.

공주출장마사지


A : 경찰 조사 결과를 봐야겠지만 훈육이라는 명목 아래 아이에게 모든 감정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분노 조절이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

사회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가정이었다.

A : 아이가 죽었으니 할 말이 없다. 근데 이번 건은 기관이 교육·치료·지원 서비스를 많이 했다.
아이들은 시설에 돌아가기 싫다고 하고 어머니는 양육 의지가 강했다.
이런 문제도 같이 해결해야 한다.
시설에서 아이들이 같이 잘 지낼 수 있게 해야 하고 전문 가정 위탁도 이뤄져 아이들을 보낼 장소가 있어야 한다.
어머니가 지정된 교육을 이수해 법원 판단을 받아  가족 재결합이 이뤄졌다. 아동보호 전문기관만 잘못했다고 하면…, 당연히 기관이 잘못한 것도 있지만.
A : 아이가 죽었으니 잘못한 거다.
일반적 어머니라면 새벽에 아이가 오줌을 쌌을 때 잘 재웠을 텐데
교육으로 안 되는 상황이다 이런 생각도 든다. 할 말이 없고 안타까울 뿐이다. 여러 관계기관의 복합적 대안이 필요하다.
A : 기관의 상담원이 가정을 방문해 아이 안전을 확인하고 양육을 지원하는데, 부모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다가도 한 번 잘못되면 재학대가 발생할 수 있다.
방문해도 공주출장마사지 부모가 문을 열어주지 않는 때가 많다

공주출장마사지

아동복지법·아동학대처벌법이 있지만 아동학대 행위자가 동의하지 않으면 교육·상담을 할 수 없다.
개입을 거부할 때 강제 조치할 방안이 있어야 한다.
고위험군이 아니더라도 어떤 상황에서든 학대받는 아이가 사망할 수 있기 때문에 기관이 더 촘촘하게 돌봐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처벌 역시 강화해야 한다. 특히 친부모는 더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
A : 경찰에 재신고한다는 지침이 있다. 이번  사건에서는 엄마가 방문을 거부했지만 관리 중이었기 때문에 계속 설득할 생각이었던 것 같다.

 

Q : 더 촘촘하게 돌보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A : 기관을 더 만들고 상담원 수를 늘리면 된다. 현재 상담원 한 명이 40가구 정도  돌보는데 15~20가구로 줄여야 한다.

 

Q : 친부모 학대가 많은 이유는.
A : 매년 전체 아동학대의 80% 정도는 가해자가 친부모다.
가정에서 훈육과 체벌을 혼동하는데  둘은 나눌 수 없다.
훈육의 경계에 체벌이 있고 체벌은 학대와 닿아 있다. 훈육이라고 시작해 분노 조절이 안 되면 학대로 넘어간다.
폭력에 관용적인 사회  분위기도 문제다. 음주운전이 나쁘듯 아이를 때리면 안 된다는 사회적 인식이 형성돼야 한다.